두통을 예방하는 방법 5가지

두통이란, 이마부터 관자놀이, 후두부, 뒷목 등을 포함하는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두통이 만성화돼 구토, 고열, 편마비 등을 동반하면 자칫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두통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충분한 숙면

두통을 예방하기 위한 좋은 습관은 적절한 숙면을 취하는 것이다. 성인 기준 매일 7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평소 잠자리에 드는 시간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너무 많은 수면을 취할 경우 되려 두통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두통 유발식품 줄이기

포도주, 치즈, 초콜릿 등에 함유되어 있는 ‘아민’, 조미료, 가공식품에 첨가된 ‘글루탐산일나트륨,아질산염’은 두통을 유발한다.

자신이 섭취한 음식을 날짜별로 기록하면 어떠한 음식을 통해 두통이 생겼는지 확인할 수 있다.

주기적인 운동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긴장 완화와 더불어 편두통 예방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몸이 불편해 운동을 하기 힘든 경우를 제외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수영이나 자전거, 걷기 운동 등을 매일 30분 이상 하게 되면 어깨, 목, 허리 근육의 이완에 좋은 효과를 나타낸다.

삼시세끼 잘챙기기

6시간 이상 음식을 섭취하지 않을 경우 두통이 유발할 수 있다.

이는 혈당이 낮아지게 되면 뇌로 혈당을 공급하는 혈관이 수축되며 뇌혈관 주변의 말초신경이 자극돼 두통이 일어나는 것이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푸른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는 것은 두통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두통일기 쓰기

두통은 매우 주관적인 증상이기에 본인의 상태를 주치의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이 평소 두통이 잦은 편이라면 본인이 느꼈던 통증을 구체적으로 기록해둔뒤 의료진에게 보여주면 문진에 큰 도움이 될 것.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