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을 보호하는 최고의 방법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크고 복잡한 장기 중에 하나다. 유해 물질을 파괴하고 독소를 해독하는

기능을 한다. 또 섭취한 음식을 여러 조직에 필요한 영양소 형태로 적절하게 변화시키고,

노폐물을 처리하는 대사 기능을 한다. 여기에 간은 단백질을 합성하고, 비타민 대사에 관여한다.

유해한 세균과 싸우는 것도 간이 하는 일이다. 우리는 간을 어떻게 보호할 수 있을까?

먼저 첫번째는 손을 씻는 습관을 들여 병균으로부터 간을 지키는 방법이 있다.

음식을 준비하기 전이나 화장실을 다녀온 다음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올바른 손 씻기를 통해 비누를 골고루 묻혀 30초 이상 문지른 다음 흐르는 물로 충분히 헹구어 씻자.

다채로운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골고루 챙겨 먹어야 한다. 비타민과 섬유소가 풍부해서

간을 건강하게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흰 쌀밥이나 도넛 등 정제 탄수화물은 피하고 잡곡밥,

통곡물 빵을 먹는 게 좋다. 가공육 대신 살코기를 먹을 것. 좋은 지방, 즉 불포화 지방이 들어 있는

견과류, 생선, 식물성 기름을 먹는 것도 좋다.

하루 한두 잔 커피를 마시면 간암이나 간섬유증,  간경변 같은 질환에 걸릴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이미 진단을 받은 경우, 병의 진전 속도를 늦추기도 한다.

에스프레소나 필터로 거른 드립 커피는 물론 인스턴트커피를 마셔도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약을 과용하면 간이 상할 수 있어 하루 4000mg을 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스타틴 계 약물이나 아목시실린 성분의 항생제 역시 과용하면 간에

무리가 간다. 약은 반드시 처방에 따라 복용해야 한다. 어떤 약이든 복용한 후에 피로나

구역질, 가려움증이 나타난다면, 또는 눈이나 피부가 노랗게 변한다면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간을 생각한다면 제일 조심해야 하는 건 바로 술이다. 운동도 꾸준히 해야 한다.

가족력이 있다면 정기 검진을 받는 것도 중요하다. 또 한 가지, 간염 예방 주사를

맞아야 한다. C형 간염은 아직 백신이 없다. 하지만 A형 간염과 B형 간염은 예방 접종이 가능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