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부터 카페 매장 내, 플라스틱 컵 사용 금지

올 여름부터는 카페에서 차가운 음료를 마실 때 다시 다회용기를 사용해야 된다.

코로나 19 등의 이유로 한시적으로 허용됐던 카페 매장내 플라스틱 1회용 컵 사용이

4월 1일부터 다시 금지된다. 또 11월 24일부터는 매장 내에서 1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빨대나 젓는 막대도 사용하지 못한다.

제과점이나 편의점 등에서는 1회용 비닐봉투도 사용을 할 수 없다.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의 ‘1회용품 사용규제 제외대상’을 개정해 오는 6일 고시한다.

지난해 12월 31일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공포했다.

업계 의견 등을 반영해 유예기간을 두고 ‘1회용품 사용규제 제외대상’은 올해 4월 1일부터

적용하고, ‘시행규칙’은 올해 11월 24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가 감염병 유행 시 카페 등 식품접객업 매장 내에서 한시적으로

1회용품 사용을 허용할 수 있었으나 올해 4월 1일부터는 코로나 19 이전과 같이

1회용품 사용을 할 수 없게 된다. 일반 식당은 여전히 다회용 수저와 그릇 등을

사용하고 있음에도 카페 등에서는 1회용 컵을 사용하고 있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있었다.

종이컵,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빨대와 젓는 막대가 규제대상 품목에 새로 추가돼

식품접객업 및 집단급식소 매장 내 사용이 금지된다. 현재 대규모 점포와 슈퍼마켓에서

사용이 금지되어 있는 비닐봉투는 편의점 등 종합 소매업과 제과점에서도 사용이 금지된다.

이와 함께 대규모점포에서의 우산 비닐 사용도 금지되고, 체육시설에서 플라스틱 응원 용품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