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안 좋은 사촌동생이 대학 들어가서 공부 잘하게 됨

본인에게는 사촌 남동생이 있음

나이는 나보다 두세살? 정도 어렸던 걸로 기억함

지금은 한 21살 22살 정도 됐을 거임

어려서부터 명절에 친가에 모이면 자주 놀았던 사촌동생은 개구쟁이였음

약간 개념없고 정신 산만하고 말이 많고 공부를 지지리 못함

이런 사촌동생하고 최근에 페이스북을 통해 몇년만에 이야기를 나누게 됨

내가 고등학교 19살때 만나서 이야기 나눈게 마지막이니까 약 5년쯤 됐지

아직 군대는 안갔다 왔지만 5년이란 시간은 머저리를 정상인으로 만들기에 충분했음

말투가 상당히 겸손해지고 어른스러워졌더라 근황을 물어보다 내가 공부는

열심히 하냐니까 그럭저럭 하고 있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한 몇등정도 하냐고 물으니까 부끄러워 하면서 수석이라고 하더라

믿기지가 않았지… 대학교에 입학하면 고등학교와는 다른 새로운

공부라곤 하지만 과수석이라니.. 그런데 다음부터 들려준 사촌동생의 얘기는 거의 충격이더라

이건 사촌동생 스무살 2학기 중간고사가 끝나고 기말고사 대비기간으로 얘기는 거슬러 올라가

내 예상대로 20살 시절 사촌동생은 관심조차 없던 공부를 지지리 안했다고함

1학기때는 학사경고를 면할 수준의 심각한 대학생이었는데

이 아이가 당시에 앓았던 질병이 모든 걸 바꿨어

불면증

사촌동생은 20살이 되고부터 새벽만 되면 잠을 설치기 시작했다함

뒤척이가 11시에 누워서 새벽 4시까지 뒤척대다 겨우 2시간 새우잠을 자고

등교해서 학교가서 수업시간에 자게 되는 악순환이 계속 됐다고 하더라

이러니 성적이 좋을래야 좋을 수도 없고 결국 사촌동생은 차라리

그 시간동안 뭘 해볼까 고민하기 시작했는데 그래서 생각한게 공부 ㅁ…ㅊ

학교에서 교수님이 강의만 시작하면 졸렸던 게 생각나서 공부라도 하면

잠이 오지 않을까? 란 아주 병X 그 자체 같은 생각을 함

하지만 누가 알았겠음, 이게 사촌 동생의 운명을 바꿀지

처음엔 사촌동생도 당연히 흥미가 없었대

새벽에 하는 공부 같은거 강의시간에 맨날 잠만 자니까

당연히 아는게 없으니 풀지도 못했음

그런데 어라? 생각보다 공부란게 재밌네;

처음엔 책상에 앉아서 책 펴고 금방 잠에 들었는데

점점 10분 20분 30분 50분 1시간 2시간 잠이 안 오기 시작해서

더 자고 싶어서 계속 공부를 하다 보니 점점 재밌어졌다고 함..;;

공부가 재밌어진 사촌동생은 그때부터 스스로 책을 찾아서 공부하기 시작

이젠 불명증을 극복하냐 마냐 문제가 아니였던 거지

갑자기 얘는 욕심이 생긴거, 잘 하고 싶어진거야

맨날 잠만 자던 수업시간에 눈을 키고 달려 들기 시작했데

매일 가던 피시방도 안가고 수업이 끝나면 도서관으로 직행해서

그날 배운걸 복습하고 집으로 가는 지하철에서 조차 책을 펴고 공부했데

남들보다 조금 늦쳐진 만큼 2배 3배 노력했다고 말하더라

그러니까 자기 인생에서 많은 부분이 달라지기 시작했데

일단 주위 사람들이 본인을 보는 눈이 바뀜

먹고 놀고 자는 것 밖에 안하는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성실하고

노력하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자신이 공부를 하기 위해

물어봤떤 사람들이 오히려 자신에게 물어보려 오는 일이 많아졌다함

그 사람들에 쪽팔리기 싫어서 그 순간 집착하듯 공부에 달려 들었다함

그리고 기말고사 성적발표날 학사경고를 간신히 면할 수준이었던 내 사촌동생은

4.5학점에 4.38을 맞았음…

수석

태어나서 본인이 뭘 해도 1등 한적 던 애가 그것도 다름 아닌 공부로

50명정도 되는 사람중에 1등을 했어

사촌동생은 그날에 엄마한테 안겨서 울었다함

우리 큰엄마도 그날 엄청 울었다 하더라고 내 새끼 장하다고

그렇게 사촌동생은 그날 이후로 한번도 과수석을 놓친적이 없데

솔직히 이 얘기 듣고 못 믿어서 오늘 저녁에 엄마한테 이야기 했는데 진짜라고 하더라

이번에 스위스로 교환학생도 준비하고 있다 하더라고

사람 일은 어찌될지 모르는구나 싶더라

나한테도 가슴에 와닿는 부분이 많아서 사촌동생한테 고마운 마음이다

4학년까지 앞으로 반년인데 덕분에 의지를 다지는데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음

나도 동생한테 부끄럽지 않은 형이 될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