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하지도 않은 친구에게 1500만원 빌려준 이유와 다 받은 썰

언젠가 고교 동창녀석이 제게 연락을 했습니다

좀 볼 수 있겠냐고,,, 동창이라곤 해도 실은 같은반이었던 적도 없는,

친구 몇 다리를 건너 알게 된 그리 친하지 않은 친구였죠

실제 여러 친구들과 같이 만날때 어울렸던 적이 있을뿐이지

둘이 만난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런 녀석이 뜬금없이 연락을 해서 보자고 한다?

그럼 자연히 뭔가 실리적인 용건이 있는 거겠거니 싶죠

일단 나갔습니다. 좌우간 싫지 않은 녀석이였거든요

역시 돈이 필요했더군요.

그리고 전 바로 다음날 처오백을 계좌로 이체 해줬습니다.

거절을 못하는 성격이라거나 그런건 아닙니다

제가 빌려주기로 마음 먹은 이유는 크게 세가지 였는데….

친하지는 않았지만 어렸을때부터 보아온 그리고 들어본 바로는

어려운 가정에서 자란 아주 성실하고 착한 친구라는 것

그리고 그리 친하지 않은 나한테까지 찾아와 창피함을 꾹 눌러 참는 것이

표정에 다 보이는 절박함을 외면할 수 없었다는 점…

돈이 얼마나 왜 필요했는지 나한테 오기 전에 어떤 노력을 했고

얼마나 융통했고 얼마나 더 필요한지, 그리고 어떻게 해서

갚아나갈 것인지를 아주 상세하고 진정성있게 얘기 해줬다는 점…

이후 친구는 매달 20일을 전후에서돈을 보내왔습니다.

적게는 10~20만원, 많게는 70~80만원…

적을때는 왜 적은지, 입금이 좀 늦어질때는 왜 그런지,

전화 해서 일일이 설명하는 친구에게 그럴 필요 없다고 믿으니까 무리 하지 말라고….

그러자 그 뒤로는 메일을 보내더군요 그런거까지 알려줄 필요 없는데….

싶은 내용들이 정성스럽게 적혀 있었습니다.

전 단한번도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돈문제 떠나서 어떻게 사는지

한번 만나 얘기 해보고 싶기도 했지만, 이 친구 입장에서는 그게 채권자의

압박으로 밖에 느껴지지 않을테니 잠자코 매일 들어오는 돈과

메일로 친구의 생사 확인만 했을 뿐이죠. 그렇게 3년이 지났네요

남은 액수는 80만원… 최근 1년여간은 액수가 적은적도

입금이 늦엊니적도 거의 없어서 메일은 뜸했었죠

오늘 그 마지막 80만원이 입금 됐습니다.

굉장한 장문의 메일과 함께…. 메일에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이자는 언제든 내 도움이 필요할때 마음 것 가져가라” 고

방금 3년만에 처음으로 제가 먼저 전화를 했습니다.

막상 전화하니 좀 뻘쭘해서 일단 주말 비워 달라

술 한잔 하자… 이 말만하고 끊었네요.

아마.. 밤새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