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만 했는데 진짜 있었던 군대 두번 다녀온 남자

처음 써보는 거라 남들까라 일단 반말로 적어볼라니 이해해주길 바람

내가 2월에 입대 했었어. 01월에 먼저 입소한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를 후반기 교육하는데서 만남. 논산에서 훈련 받고 특기병으로

이수교라고 했었나 거기서 이 친구를 만났음 겁나 반갑고 신기했다

나보다 먼저 입대했기 때문에 존댓말 해야 하는 줄 알고 이수교 조교 앞에서

겁나 눈치보고 ㅋㅋ 개인정비시간에 담배도 겁나 피고 마지막 천국이라고

PX에서 냉동고 사먹고…ㅋㅋ 어찌됐든 이제 각자 자대비치 받아서 갈길 가게 됐고

한참 편지를 주고 받았었나…기억이 가물가물~~ ㅋㅋ

제대하고 난 뒤에 친구 소식 들어보니 병장 달았을 쯔음 부모님이 미국 이민을 가셔서

친구도 시민권자가 된건지 바로 의사가 조기전역을 하고 미국으로 감

한번씩 한국 들어올때마다 가끔 만나서 소주한잔 하면서 얘기 들어보니

미국에 무슨 대학 다니고 있다 했는데 교환학생으로 KAIST 들어 왔다가

다시 부모님이 한국 들어오셔서 같이 입국. 근데 군생활을 다 안마치고 들어오게 되니

병무청에서 한국에 6개월인가 이상을 체류할 수 없다고 함;;;

군복무를 마쳐야 한둑에서 취업도 할 수 있고 살수 있다고…;;

그래서 다시 외국으로 취업할거라고 호주, 싱가폴, 일본 등등 알아보면서

알바하며 취준생으로 지냈는데 여기서 문제가 생김…

아버지가 돌아가심,, 상치르고 나니 홀 오머니 모셔야할 가장이 됐음 (외동아들)

내가 전역할때 군복무가 2년 2개월이였는데 그때 당시에 대통령 공략이

복무개월 줄이는 거였고 나처럼 이미 군생활 중인 군인들에게는

군 제대일이 일부 감경 되고 있었음 (본인 약 2주감경)

친구가 감경되는 일수랑 제대 남음 일수 합산해서 약 5개월 정도였는데..

병무청에서 이런 사례가 없어서 재입대를 하는게 맞는 것 같다고 입영통지서 날림 ㅋㅋㅋ

우리 친구들이 병무청에 얘기해서 재입대 못한다고 안한다고 하라고함…

싹싹 빌어 보라고…배째라 해라고.. 38살에 무슨 재입대냐고ㅋㅋ

예비군 끝났고 민방위도 끝나서 사이버 하고 있는데 ㅋㅋ;;

선례가 중요하기에 효율적이진 못해도 군생활 마저 마치는게 맞는거라 생각은 되는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ㅈ 같은게 군 입대도 만 36세 이상은 입대도 안됨…

아버지 돌아가셔서 가장이 됐고 나이가 곧 40에 홀어머니 두고 외국으로

취업 나갈 수가 없었음.. 가성비 따져봐도 5대월 채우려고 각종 장구류 지급받고

자대배치, 총기수렴, 신고 등등등 세금이 아까울 정도로 가성비가 안 좋음

내 몸뚱이 같지도 않은 몸뚱이로는 대한민국 평균 전투력 깎아 먹음..;;

차라리 상근이라도 돌려서 어머니 모실 수 있게 출퇴근이라도 가능하게 하던지..

여튼 공무원들 일처리가 뭐 다 그렇지. 결국 재입영 영장 받고

19년 03월 29일 재.입.대

아래 증거사진… 어제 글 적어 놓고 친구한테 커뮤니티 올린다고 오늘 허락 받았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