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수화물 줄인 후 생긴 변화, 잘 먹는 방법?

질병관리청은 일반적으로 탄수화물은 총에너지서부치량의 55~65% 정도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보고있다. 요즘은 이보다 줄여 50% 정도를 보는 전문가들도 있다.

★과일, 고구마, 감자 등에도 탄수화물이 풍부하다.

탄수화물은 밥, 면, 빵,곡류, 무, 과일, 고구마, 줄기 부분인 감자에도 많이 들어가 있다.

탄수화물은 음식으로 섭취하는 영양소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따라서 탄수화물을 건강하게 먹는 것이 관건이다

★탄수화물은 비만에만 영향? 혈액 건강에도 악영향

건강검진 하고 나면 고지혈증 진단을 받는 경우가 있다.

혈액속에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이 크게 늘어난 경우다.

지방, 콜레스테롤은 육류의 비계 등이 연상되지만 탄수화물이 큰 몫을 차지한다.

단 음료나 술에도 들어 있기 때문에 절제 하는 것이 좋다.

흰밥, 흰빵, 면을 줄이는 것도 혈액속의 중성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탄수화물 하루 음식량의 최소 50% 먹어야 하는 이유는?

사람이 탄수화물을 먹지 않고 생활하는 것은 사실 불가능 하다.

몸의 에너지 뿐만 아니라 기억력, 두뇌활동 등 필요한 포도당도 탄수화물이기 때문이다.

★탄수화물 끊고 일상생활하면 어떤 부작용이 있는가?

다이어트를 위해 탄수화물을 아예 끊어 버리는 경우도 있다.

기억력, 집중력 등 두뇌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피로, 무력감, 두통, 어지럼증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탄수화물을 거의 끊게 되면 숨 쉴 때마다 케톤 성분이 아세톤으로

배출되어 구취가 날 수 있다. 신장 등 몸 전체 건강이 흔들릴 수 있다고 한다.

흰밥과 흰빵 면을 줄이고 통곡류, 통밀빵, 잡곡을 먹는게 도움이 된다.

식사할때 식이섬유가 많은 채소, 해조류 등을 곁들이면 탄수화물이

미치는 영향도 줄일 수 있다. 식사 후 40분에서 1시간 정도 지나면

혈당이 상승하기 때문에 실내에서 잠시라도 걷는 등 몸을 움직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