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조각에 3만 5000원 밥은 쉰내…항의하자 소금 뿌려”

경남 지역의 한 식당에 들렀다가 바가지를 쓰고 밥에서는 쉰내가 나 이에 항의하자

식당에서는 소금을 뿌렸다는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엔 ‘삼겹살 17조각 3만 5000원’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식당 외관과 내부를 찍은 사진이 함께 게재됐다.

경남 양산원동에 매화꽃 구경을 갔다가 한 삼겹살집을 방문했다고 밝힌 A씨는

“아주머니가 2인분은 양이 얼마 안 된다고 하면서 계속 3인분을 시키라고 강조했다.

결국 3인분 시키고 공깃밥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깃밥을 먼저 주는데 쉰내가 나서 반품 시키려 했다.

그런데 아주머니께서 계속 ‘쉰내가 아니다’라고 했다”며 결국 공깃밥을 반납했다고 전했다.

A씨는 해당 식당이 미나리 삼겹살 집이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고 미나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시키지 않았다면서 “상추라도 줄 수 있나 물으니 상추는 없다 했다”고 전했다.

참다못한 A씨는 식당 주인에”삼겹살 3인분 17조각에 3만 5000원을 받고 공깃밥에서

쉰내도 나는데 이거 어떻게 먹으라는 거냐. 그리고 생삼겹이라 해서 들어왔는데

냉동 삼겹살을 주면 어떡하냐”라고 따졌다.

그는 “그냥 불우이웃 돕기 한다 생각하고 좀 먹다가 그나마 4조각 남기고 계산하고 나왔다”며

“나오는데 뒤에서 소금을 뿌렸다. 기분이 정말 나빴다. 같이 나오신 분들도 똑같이 터무니없이

비싸고 서비스도 나쁘고 기분도 나쁘다며 두 번 다시 안오신다고 하신다”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 A씨는 영수증을 확인한 결과 카드 단말기에 찍힌 식당 주소가 양산이 아닌 김해시

주촌면으로 되어 있었다며 “사업장명은 틀려도 카드 단말기는 영업하는 주소로

나와야 하는 거ㅓ 아니냐”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식품위생과에 신고해야 한다” , “도둑심보로 장사를 한다” 등

비난의 말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