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하루 “스폰” 폭로에… 문준영 “허위사실, 제아 탈퇴 건다”

그룹 ‘제국의아이들’ 출신 문준영과 인터넷 방송 진행자 BJ 하루가 폭로전을 벌이고 있다.

27일 하루는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 진행을 했다.

생방송 중 자신이 앞서 유튜브에 올렸던 스폰 재의 폭로 영상을 보여줬다.

하루는 “유명 남성 아이돌 그룹 멤버 A씨가 처음에는 엔터 사업 얘기를 하면서 다가왔다.

좀 유명한 아이돌이라서 모를 순 없었다”며 “사업을 거절했는데 나한테 팬심이 있다고

만나자고 하더라. 부담이 돼서 거절했는데 누가 봐도 고백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확실한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영상에는 A씨에게 부담스러운 구애를 받았으며 자신이 거절하자 되려 분노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루는 A씨에게 받은 메시지 일부를 공개하며 “이 세상 누구보다도 많이 아껴드리고

사랑해드릴 자신이 있다. 얼굴, 목소리, 술버릇, 심지어 웃음소리, 앞니까지도 제 스타일이다.

사랑스럽다”고 등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하루가 “부담 된다고 얘기를 했는데도 별풍선도 많이 쏜 상태여서 환불해주겠다고

먼저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A씨는 자존심이 상한다며 별풍선을 환불해달라고 요구했고 약 169만원 이체 내역을 인증했다.

네티즌들은 A씨를 문준영으로 지목했다. 이에 문준영은 27일 유튜브 채널 ‘ZE:A Leade’ 커뮤니티에

“이때가 싶어서 물타기 어그로를 끄는데 대단하다”면서 무슨 해프닝이 있었는지 다 공개하겠다”고

경고했다.

문준영은 이날 하루의 해명 방송 전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추측, 허위사실,

명예훼손 등 모방, 거짓 소문, 카더라 식의 발언들 혹은 실명 거론하신 분들

실시간으로 캡쳐 중”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재 하루의 해명 방송 이후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멘탈이 굉장히 세시다.

두 손 두 발 다 들게 하네”라며 “너무 센데 멘탈이. 역시 BJ 멘탈은 남다르다.

저도 멘탈 장전 좀 하고 올게요”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