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 결혼 허락 맡다가 할아버지한테 총 맞을 뻔함

[엄마네집안]

외할아버지: 경희대학교 경제학과 박사- 당시 신협은행 동네지점 이사장

외할머니: 중앙대학교(학과모름) – 당시 한옥집 한식당 경영

엄마: 전문대 (학과모름) – 당시 9급 공무원

외삼촌: 강원대학교 토목공학과 – 당시 대학생

[아빠네집안]

할아버지: 무학력 – 사망

할머니: 무학력 – 당시 농부

아빠: 중졸 – 당시 농부 (소키움)

큰아빠: 고졸 – 당시 노래방 사장님

삼촌: 고졸 – 당시 과수언 운영

막내사촌: 충남대학교 물리치료학과 – 당시 대학생

우리 아빠랑 엄나는 강원도 산골짜기 중학교 다닐때부터 사귀기 시작해서

엄마가 대학교 졸업할때까지도 계속 연애하던 중이셨었다.

그러다가 1989년에 드디어 아빠랑 엄마가 외갓댁에 결혼허락 맡으러 갔었는데

위에 보면 알겠지만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엄청 심하게 반대하셨었다.

결혼 반대가 몇년동안 지속되다 보니깐 1991년에 엄마의 제안으로

아빠랑 엄마가 몰래 안산에 도피 하셨었다 그렇게 몇달 잘 지내는가 싶더니

결국 외할아버지가 아빠랑 엄마 안산에 있는거 알고 경찰서에 맡겨 놓은

엽총을 까지 사냥한다고 들고 그대로 혼자서 차끌고 안산으로 가셨다 ㅋㅋㅋ

대충 이렇게 생긴 엽총이였는데 이 총은 내가 어릴적에도 외할아버지가

주말에 까치사냥 나갈때 따라가서 총쏘는거 구경도 해 봤었다

현재는 총은 없고 탄약 없는 탄띠와 외갓댁 안방에 먼지가 쌓인채로 있다.

결국 안산에 도착한 외할아버지는 아빠가 계신 쪽방에 문 걷어차고 난입해서

엽총한자루들고 들어가서 아빠를 향해 총구를 겨누면서 위협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당시 엄마는 외출중이라 그 자리에 안계셨었고 아빠는 외할아버지가 총을 겨누자

기겁을 하고 외할아버지한테 잘못했다고 무릎 꿇고 빌었다 ㅋㅋㅋㅋㅋ

외할아버지도 이성 되찾고 아빠를 용서해줬고 아빠는 외할아버지께

자신감 있게 제안을 하셨었다

“제가 지금 비록 규모가 작은 축산을 운영하지만, 자기소유 땅이랑 산이 많으니깐

시간을 주신다면 나중에 연1억 아니 2억이상 집에 벌어다 줄 자신 있습니다!”

라면서 엄마랑 결혼하게 해달라고 다시 허락을 요구 하셨었다

결국 외할아버지는 아빠한테 두손두발 다 들고 결혼을 허락해 주시고

1993년 드디어 결혼식을 하고 1994년에 내가 태어났다

현재상황: 아버지 빚 10억,

집,땅,산 경매 넘어감

엄마랑 아빠 별거중

엄마랑 나랑 동생은 외갓댁에 거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