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서 길에 쓰러져 있던 동생을 형이 살린 썰

몇년전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갈 쯤이 아니였나 생각된다

12시쯤에 친척 결혼식 있어서 어머니랑 차타고 결혼식장 가고 있었다

그런데 어머니가 전화 한통 받더니 “네?병원이요??” 이러더니

완전 멘붕되서 울면서 자꾸 어쩌냐고 나한테 매달리시더라

난 친척이나 가족중에 누구 교통사고 났나 싶어서 물어보니

응급실에서 전화 왔는데 동생이 쓰러져서 실려왔다카더라

마침 결혼식장 가는 길에 있는 병원이라 금방 갈 수 있었는데

그 동안 어머니는 거의 호흡곤란 증세까지 일으키면서 계속 우신다

나도 첨엔 경황이 없어서 빨리 가야겠다는 생각만 했는데

병원 다와서 가만 생각해보니 딱 견적이 나오는게

길바닥에 쳐 자는거 경찰이 찾아서 내가 파출소에 두번 찾으러 간거하며

택시기사 전화와서 동생 어디어디 벤치에 놔둘테니 찾아가라고

전화온거 하며 술처마시고 비디오방 앞에서 시비털다 처맞고 쓰러져 있는거

비됴방 알바가 신고해서 응급실에 찾으러 간거하며 모든 상황을 보면

술처마시고 길바닥에 자는거 누가 신고해서 응급실 데려온거 같더라

그래도 어머니한텐 그렇게 말하면 귀때기 맞을까봐 괜찮을거라고 달래면서

응급슬 오니 내가 빨리와서 그런지 델꼬온 경찰도 있고 동생 주변에

의사랑 간호사랑 둘러 싸고 있었음 경찰에게 말 들어보니

유흥가 주변 유료주차장에 쓰러져 있는 걸 신고 받고 델꼬 왔다 카더라

이시x놈 역시 예상대로 견적대로 도착하니 어머니는 의사 붙잡고

좀 살려 달라고 하고 의사는 일단 MRI 촬영 하는게 좋겠다면서

급하게 검사 준비 할려는데 내가 가서 동생새X 귀때기 철썩~때리면서

“너 안일어나냐?” 이러니깐 진짜 귀신처럼 눈뜨면서 상반신 일으킴ㅋㅋ

주변에 의사도 놀라고 간호사도 놀라고 델꼬온 경찰도 놀라고

구경하던 응급실 환자도 놀라고 지나가시던 할아버지도 놀라심

어머니는 그냥 말문이 막혔는지 아무소리도 못내시고 계시더라

그때 토끼눈처럼 똥그랗게 뜬 간호사 얼굴이 좀 귀여웠음

그새X 일어나서 첨 하는 말이 “화장실 어디임?”

X발 한대 더 패버릴려다 보는 눈이 많아서 참았다

아무리 뻗어 있어도 어머니의 밥먹어라란 말이 귀에 들어오듯이

이새X도 내 음성이 뇌파를 자극시키지 않았나 싶다

암튼 이시X새X 때문에 뷔폐 못감, 아침 굶고 갔는데 ㅡㅡ

요약

1. 동생새X는

2. 쳐 맞으면

3. 말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