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애가 난리치는데 절대 안말리던 어린 애엄마 만난 썰

나는 우유를 마시면 탈이 잘 나는 편임

근데 어제 마신 커피우유 때문인지

새벽부터 폭풍설사하고 겨우 잠들었다가 일어나서

직감적으로 병원에 가야함을 느꼈음

부랴부랴 근처 병원에 갔으나 점심시간 또는 진료 끝…

시내 쪽에 점심시간 없는 병원이 생각나서 그 병원으로 옴

토요일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토요일 인데도 이런지 생각보다 적적했음

토요일 진료는 2시까진데 이정도 대기 인원이면 진료 받겠거니 하고 점수하고 앉아 있었음

근데 전에도 글쓴바 있지만 노키즈존은 식당이 아니라 병원에도 필요한듯 ㅡㅡ하…

배에선 화음에 맞춰 웨이브강습을 펼치는데 맞은편 소파에 앉은

미취학아동께서 계속 소리 지르고 정신없이 뛰어다님;;;

급기야 중앙테이블에 진열해둔 잡지 및 신문을 온 바닥에 패대기치기 시작함

인상 팍 쓰고 그 아이를 쳐다보는데 그 아이가 더운지 윗도리를 벗어서

엄마한테 휙 던지는 거임.

어이 없는 건 애엄마라는 사람이 휙 던진 윗도리를 다시 옆자리에 접어서 놓고는

소파에서 날뛰는 애를 통제시키지 않는거임 ㅡㅡ

그리고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잡지만 읽음…. 진짜 어린 엄마 였음

끽해야 대학생쯤 리틀맘을 비난한적 한번도 없는데 처음으로 어릴때

애 낳아서 개념이 없는건가 하고 생각했음 ㅡㅡ

바로 애엄마를 향해서 “애 좀 조용히 시키세요 다른 사람들 피해보잖아요”

하니까 힐끗보더니 완전 무표정으로 아이 옷 밑자락을 쭉 땡겨서 강제로 앉히더니

“야 조용히해” 하고선 다시 잡지 읽는거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나오지도 않은 군대 전의가 불타오름 ㅡㅡ

그와중에 아이는 엄마 눈치보다가 다시 탈출성공 하더니 휴지를 다 뽑아온거임

쓰지도 않을 휴지를 …

다시 애엄마 향해서 “아니 애 관리좀 하시라고요. 휴지 저렇게 하라고 갖다논거 아니고

지금 그쪽 애 때문에 사람들 피해보지 않습니까” 라고 말함

그 엄마 다시 무표정으로 애 향해서 “휴지 뜯지마라” 하고 잡지 보는데

어귀가 막혀서 할말 잃음;;;; 어이 없어서 멍 때릴때쯤 아이가 물 달라고

칭얼대면서 간호사에게 뛰어감.

애 물 달라는데 끝까지 잡지만 읽고 방치잼 ㅋㅋㅋㅋㅋ

그저 황당한 표정으로 다시 아이보는데

간호사가 “이제 엄마 주사까지 다 하셨어~~~” 함

어떤 아줌마가 진료실에서 나오더니 아이옷 정돈 하면서 집에 가자함

옆에 앉은 애 엄….아니 무고한 학생은 유유히 잡지만 읽음

사과했음, 두번했음, 눈 마주쳐서 3번 했음

왜 내 이름 안부름, 집에 가고 싶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