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한테 욕 들은 적 거의 없다 “백수하면서 욕 안 먹는 방법”

나 백수생활 3년했는데 집안에서 욕들어쳐먹은 적 별로 없다.

욕 안 먹으려면 일단

너가 어무니보다 빨리 최소한 비슷하게라도 일어나야함 새벽에 일어나시면 망하시는거임

일단 씻고 면도좀 해라

백수들이 욕먹는 제일 큰 이유가 집안에서 미친x같이 돌아다니니까 욕먹는거다

최소한 생긴거라도 일하는 사람처럼 말끔하게 하고 다녀라.

방도 자주 좀 청소하고

너가 어머니보다 집안일 빨리해라 밥짓고 있어봐라

(아무리 요리 못해도 밥은 3번지으면 다 잘들한다 전기밥솥이 알아서 한다.)

엄마가 꼬츄 떨어지네 뭐네 하면서 나오라는데 그것도 일주일 뒤면 본인이 편하니까 냅둔다.

계란후라이도 하나 튀기면 아부지 나오신다

적당히 냉장고에 있는거 꺼내서 아침상 차려드리면 아부지가

“니 파출부할꺼냐 니 애미는 뭐하냐” 하면서 욕하시는데

이것도 한 일주일 지나면 아부지가 나한테 하는 아침인사가 된다.

나오고 그냥 아부지랑 아침식사해라

말 많이 안하는 편인데 같이 얼굴 맞대고 있는 것만으로 욕은 확 줄어든다.

근데 넌 직장 안알아보고 뭐하냐 하면

뭐 운동하고 영어공부하고 그래요 그냥 그러고 말아라.

어차피 니 게임하는거 아는데 최소한 규칙적으로 생활하니까 껀덕지가 별로 없어서 넘어감.

아부지 출근하고 청소기 돌리기 시작하면 어머니가 또 말리시는데

이때 아침드라마 틀어드리면 뽀로로 보는 5살짜리 조카마냥 조용해지신다.

점심쯤 돼서 갓전역한 동생이 엄마 밥~ 하면서 나오는데

이대 어머니가 리신q쏘듯이 음파 날리시면서

니 형은 백수여도 아침일찍 일어나서 청소도 하는데 넌 백수 주제에 지저분하고 늦게 일어난다면서

규칙적 백수를 옹호(?)하는 괴랄한 욕을 하신다.

그렇다고 어머니일 다 뺏진 말자

어머니 너무 심심해하시더라 빨래정도는 맡겨드리자.

빨개 같이 개면서 어머니가 해주시는

옆집 상훈이네 어머니랑 상훈이 병크를 들으면서 같이 깔깔거림면 그냥 좋아라 하신다.

보통 이 과정이 끝나면 1시쯤이다.

이제 7시쯤까지 6시간 동안 게임을 하든 뭘하든 욕 안한다.

되려 동생이 형 스타한판 뜨자 하고 내방 오다가 어머니 리신 음파 한대 더 맞는다.

적어도 넌 맘놓고 하자.

불쌍해도 저놈은 둘째라고 결혼하고 독립하면 남이다.

현재 현실로 됐음 ㅋ

욕먹을 것 같으면 간간히 운동 나간다고 튀어나가서 산도 한번 올랐다 오고 그래라 돈도 안든다.

적어도 살은 안찌고 피부도 구릿빛이 돼서 인상도 괜찮아진다.

가끔 아버지 쉬는 날 낚시 하러 가자고 그럴 때 낚시대 챙겨두고 쫓아나가자

집안에 박혀있으면 심심한데 이런 이벤트 별로 없다.

보통 아버지들이 말만하고 안 나가는 이유가 내가 준비하기 귀찮아서인데

준비 대신해주면 80% 확률로 나가신다.

보통 엄마는 이런 준비 안해준다.

낚시하다가 아부지가 막 나는 번데기인데 준비는 잘하는 것 같다.

늦어도 좋으니 천천히 날개를 펴라 이 드립을 치실텐데

물론 낚시할 때마다 이 이야기 들은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그러려니 하고

감사합니다 한번 그러면 된다.

물론 지금도 백수는 아니고 취직했는데 엄마가 나중에 아 니 직장나가지 말고

그냥 엄마가 월급 줄테니까 집에 있으라 그런다.

오랜만에 평일날 연차써서 쉬다가 옛날 기분나서 글써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