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병’된 ‘우울증’…”일단 주변에 알리세요”

1만3195명. 우리나라에서 2020년 스스로 생을 마감한 사람의 수다.

한 시간마다 1.5명, 하루평균 36.1명이 스스로 생을 마감한다.

한국은 2002년 이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한두 해를 제외하고는 계속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극단적 선택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 원인 5위를 차지하는 데다 특히 국가의 미래인

10~30대에서 사망 원인 1위에 해당된다. 문제는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이 평생 한 번 이상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하는데 이 가운데 22.2%만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사실이다.

자살은 우울증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다. 우울증의 대표 증상 중 하나가 자살에 대한 반복적인

생각과 자살 시도로, 자살사망자의 약 60%가 우울증을 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현재 우울증을 앓고 있거나 주변에 우울증 환자가 있거나 일반인이라도 살다가 마음의 감기처럼

우울증을 앓을 수 있기 때문에 우울증 대처방법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우울증이 의심되면 가까운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하여 진찰을 통해 진단 받아야 한다.

우울증에 빠지면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진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즐거운 기분을

느낄 수 없고 일시적으로라도 우울한 기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우울하니까 나는 아무것도 못해’라는 생각으로 종일 자리에 누워 있어 보자.

우울함이 사라질까?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좋아지지 않는다.

우울증 이전에 하던 대로 잘할 필요는 없다. 작은 무언가라도 시작해보는 것이 좋다.

몸을 움직이고 대화를 해보자. 햇빛이 좋을 때 30분만 밖에 나와 가볍게 걷는 것부터 시작해도 좋다.

우울감을 악화시키는 술은 무서운 결과로 이어질 수 있어 금물이다.

우울감에서 벗어나려고 신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으로 술에 의존하는 것이다. 술은 일시적으로 우울감과 힘든 기분에서 벗어나게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우울감을 악화시키고 알코올 사용장애라는 중독 질환을 유발한다.

우리나라는 음주에 유독 관대해 문제 음주나 알코올 사용 장애 유병률이 높은데,

이러한 상황이 높은 자살률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보인다.

용기 내어 주변에 우울하다고 말하는 것도 중요하다.

나아가 우리 모두는 ‘우울하다’, ‘죽고 싶다’고 말하는 주변 사람에게 손을 내밀 수 있어야 한다.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지만 우리 마음까지 거리두기를 할 필요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