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길 고양이 살리려 포르쉐 뜯은 차주

어린 길고양이가 차 속에 숨자 이를 살리기 위해 수억원대 포르쉐 차량을 뜯어낸

차주의 사연이 전해져 주목을 받고 있다.

차주는 이 고양이를 입양까지 하려다 수의사의 만류에 결국 원래 있던 자리로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페이스북 고양이 관련 커뮤니티에는 “길냥이를 살리기 위해 포르쉐를

뜯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는 포르쉐 차주인 사진작가 박재현씨가

이전에 겪었던 일을 회상하며 작성한 글이었다.

박씨는 이날 서울 신촌에서 잔뜩 겁먹은 새끼 길고양이 한 마리가 차도 끝에서

인도로 올라가지 못하고 애쓰는 모습을 발견했다.

그는 안타까운 마음에 차를 세우고 새끼 고양이를 도와주려는 순간,

고양이가 차의 휠쪽으로 들어가 숨었다. 하지만 손을 대기만 해도 더 깊이 숨어버리는

새끼 고양이는 아무리 불러도 나올 기색이 없었다.

주변에 구경꾼들이 몰렸고, 지나가던 한 사람은 “억대 포르쉐가 중요하지 한낱 고양이가

중요하냐. 그냥 몰고 가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고민 끝에 결국 119에 신고해 잠시 교통 통제를 요청한 뒤, 견인차를 불러 자신의 차를

카센터로 이동시켰다. 박씨는 카센터에 도착해 고양이를 구조할 방법에 대한 조언을

구하자 카센터 사장은 “다른 차들은 모르겠는데, 사장님 차는 뜯으면 비싸다.

무조건 수백만 원 나온다”고 답했다.

결국 박씨는 차를 뜯는 방법을 택했다. 그는 “돈이야 또 벌면 되지’라고 생각했다”며

“다행스럽게 하부 커버만 찢었는데도 고양이가 나와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씨는 이후 새끼 길고양이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건강검진을 받게 하고

영양제와 예방접종 등의 절차를 거치면서 ‘이것도 인연일 수 있다’는 생각에 입양을 고려했다.

하지만 수의사가 “고양이가 생식기도 깨끗하고 길고양이치고는 건강 상태가 아주 양호했다”며

“어미의 보호를 충분히 받고 있고 주변에 천적이 없는 상태인데 데려가 키운다면 그것이 과연

구조인지 잘 생각해보시라”라고 조언했다.

이 말을 들은 박씨는 결국 입양을 포기하고 새끼 길고양이가 발견됐던 곳에 다시 방사하는 것으로

짧은 인연을 끝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의 게시물에 수많은 ‘좋아요’를 누르며 응원의 메세지를

보냈다. 누리꾼들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 같은데 멋지다”,”길고양이를 위해 수억 원 슈퍼카를 뜯는

용기가 대단하다”,”인간 명품” 등의 댓글을 남기며 박씨의 행동에 감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