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업체 샌드위치서 ‘2cm 닭 뼈’ 나와 목구멍 찔려

유명 식품 체인의 샌드위치를 먹다 예리한 닭 뼈에 목구멍을 찔려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업체의

무성의한 대응에 피해자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서울에 사는 직장인 A씨는

지난달 12일 집 근처 점포에서 닭고기가 들어간 샌드위치를 먹다 갑자기 무언가

목구멍을 찌르는 느낌을 받았다.그가 즉시 음식물을 토해내자 2cm 정도의 얇고 가느다란

닭 뼈가 나왔다.

그는 닭 뼈에 찔린 목구멍 주위에 며칠간 계속 아프고 무엇인가 박혀있는 느낌이 들었다.

이에 주말이 지나자마자 병원에 들렀더니 상처 부위가 부어올라 약 처방을 받았다.

그러나 업체의 대응은 매우 무성의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업체는 샌드위치값을 환불해주고 병원 치료비 등을 보상해주겠다고 말했으나 3주가

지나도 아무런 조치도 없고, 연락하면 성의 없이 대응했다는 것이다.

A씨가 제공한 녹취록을 보면 샌드위치를 판매한 점포의 관리자는 미안하다는 말도

없었으며 “식품위생법상 샌드위치에 뼈가 들어갈 수 있다고 나온다”면서 “물류대란 때문에

외국에서 하던 걸 한국에서 가공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A씨는 “언론 제보를 통해 환불이나 보상을 받을 생각은 전혀 없다. 업체의 불성실한

고객 서비스가 개선돼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업체는 어떻게 샌드위치에 닭 뼈가 들어갔는지,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어떻게

할지를 밝혀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업체는 이에 대해 “고객 입장을 헤아려 보다 신속하게 조사하고 더 자주 연락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고객께서 드신 제품은 닭고기를 주재료로한

치킨샌드위치로, 식재료 납품업체의 제조공정 상 문제로 추정된다”고 공식 해명했다.

이어 “정확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해 식재료 품질관리 전담부서인 퀄리티넷에서

해당 제조업체의 물류와 제조공정 전반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 또 고객 불편이 없도록 고객 만족(CS)

시스템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